업계 "신학기 특수 노린 단발성 보조금 뿌리기"
갤럭시S21./ 사진=뉴스1

갤럭시S21./ 사진=뉴스1

잠잠했던 스마트폰 시장 불법보조금이 입학과 신학기를 맞아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6일 이동통신업계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최근 일부 유통채널에서 갤럭시S21의 실구매가가 10만원대로 떨어졌다. 갤럭시S21의 출고가는 99만9900원이다.

갤럭시S21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50만원으로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최대 15%)까지 받으면 실구매가는 42만4000원이 된다.

그러나 실구매가가 10만원대라는 것은 이통사 불법 보조금이 30만원가량 추가로 풀렸다는 것을 의미한다.

뽐뿌 등 휴대폰 정보 커뮤니티에서는 40만원대의 불법 보조금을 받아 실구매가 1만∼5만원에 갤럭시S21을 구매했다는 일부 소비자들의 후기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어떤 한 판매채널에서는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더라도 40만∼50만원의 불법 보조금을 준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 연휴 대목을 놓친 이통사들이 신학기 특수를 노리고 불법 보조금을 단발성으로 뿌리고 있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설 연휴 기간은 스마트폰 시장 특수 기간으로 꼽힌다. 그러나 이번 설 연휴에는 일일 번호 이동 건수가 평균 7000여건에 그치는 등 시장이 잠잠했다는 분석이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하루 번호이동 건수가 2만4000건 이상일 때 시장이 과열됐다고 평가받는다.

영업 조직별로 월 판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리해서 벌어진 일이라는 해석도 제기되고 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