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2시 열리는 각사 직원 간담회에 직접 참석 예정

네이버와 카카오의 창업자가 한날한시에 각사 직원들 앞에 선다.

24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은 25일 오후 2시에 각각 열리는 직원 간담회에 직접 참석한다.

네이버 이해진·카카오 김범수, 성과급·인사 불만 직접 달랜다

두 회사는 최고 수준 대우와 수평적 기업 문화 등으로 외부에 알려졌지만, 최근 인사 평가철을 거치면서 이런저런 잡음이 불거지고 있다.

네이버는 성과급 산정 기준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지난해 역대 최고의 실적을 올렸음에도 사측이 '전년도 수준'의 성과급 지급을 고수하자 노조가 반발에 나선 것이다.

여기에 노조가 성과급 기준과 관련해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메일을 발송한 것에 대해 사측이 '업무와 무관한 이메일 사용'이라며 회수를 요구하면서 기름을 부었다.

이에 이해진 GIO와 한성숙 대표가 직접 나서서 등급별 성과급 인상률 등을 다시 설명하고 진화를 시도한다.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은 원래 자신의 재산 기부 계획과 관련해 아이디어를 수렴하고자 간담회를 열려고 했다.

그러나 최근 익명 게시판에서 카카오의 인사 평가 제도와 관련한 불만이 터져 나오면서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번지고 있다.

일단 간담회는 미리 뽑은 참석자들과 함께 정해진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지만, 모든 직원이 온라인 생중계를 보고 댓글을 달 수 있어 노조를 주축으로 건의 및 불만 제기가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버 이해진·카카오 김범수, 성과급·인사 불만 직접 달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