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도입…"방사선치료 건보적용으로 환자본인 부담 추가 비용 많지 않을 것"

정밀방사선 의료기기 기업 엘렉타코리아는 자기공명영상(MRI)과 방사선 치료 시스템이 결합한 '엘렉타 유니티'를 국내에 처음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암이 발생한 부위를 고해상도의 MRI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확인하면서 방사선을 조사(照射)할 수 있는 기기다.

암 부위를 더욱 선명하게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기에 방사선 치료의 정확도가 높아질 것으로 회사는 내다봤다.

즉, 종양의 윤곽을 뚜렷하게 볼 수 있으므로 정상 조직이 아닌 암 부위에만 방사선을 쪼일 수 있게 돼 치료가 원활해진다는 것이다.

이로써 암 환자들이 병원에 방문하는 횟수 등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신용원 엘렉타코리아 대표이사는 "정밀 진단을 바탕으로 종양에만 방사선을 조사해야 부작용을 줄이면서 수술에 준하는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엘렉타 유니티는 고해상도 영상으로 정상 조직과 종양을 명확히 구분해 정확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스템은 현재 전 세계 22개 암 병원에 설치돼 있으며 지금까지 2천명 이상의 암 환자에 쓰였다.

국내에서는 강남세브란스병원이 도입하기로 했다.

이익재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CT(컴퓨터단층촬영) 등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소화기암이나 MRI가 도움이 되는 질환 등에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며 "현재 암 환자에 대한 방사선 치료에 보험을 적용하므로 환자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추가 비용이 많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엘렉타는 스웨덴 스톡홀름에 본사를 둔 정밀방사선 의료기기 기업으로, 국내에서는 뇌 질환에 쓰는 방사선 치료 장비 '감마나이프'로 유명하다.

감마나이프는 방사선의 일종인 감마선을 높은 에너지로 쏴, 전이성 뇌종양 등 뇌 질환을 치료하는 기기다.

엘렉타, MRI·방사선치료 결합 의료기기 국내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