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실험서 효능 확인
크리스탈지노믹스(14,250 +0.35%)는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아이발티노스타트에 대해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고 24일 밝혔다. 출원 특허명은 ‘제2형 중증 급성 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 조성물’이다.

아이발티노스타트는 크리스탈지노믹스가 개발한 신규 후보물질이다. 코로나19 감염 등으로 발생하는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인한 급성폐렴 및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발생하는 섬유증 등을 치료하는 염증치료 신약이란 설명이다.

앞서 크리스탈지노믹스는 동물실험(in vivo)에서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박테리아 내독소(LPS)에 감염된 마우스 급성 폐손상 모델에서 아이발티노스타트 단독 투여시 항염증 효과를 확인했다.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마우스 바이러스 모델에서는 일부 염증성 표지자 발현이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회사는 미국 임상 2상 개시를 위해 지난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계획 제출 전 사전회의(Pre-IND 미팅)을 신청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약물 재창출이 다수인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서 신규 후보물질로 특허를 출원해 치료제 개발에 나서는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라며 “동물실험에서 폐와 신장의 염증과 섬유증 치료 효능을 확인함에 따라 코로나19의 폐 관련 합병증에 대한 효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