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은 미국 자회사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이하 마티카바이오)가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을 위한 생산시설 기공식을 텍사스주 칼리지스테이션시 부지에서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 시설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인정하는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인증(cGMP)을 받았다.

마티카바이오는 이곳에 500ℓ 용량의 바이오리액터와 제조설비를 구축, 차세대 항암제 등 세포 유전자 치료제에 활용될 바이럴벡터를 생산할 예정이다.

마티카바이오는 지난해 12월 칼리지스테이션 시 텍사스 A&M 대학교 캠퍼스에 공장 부지 리스 계약을 하고 공장 설계에 착수했다.

올해 말 완공 예정이다.

마티카바이오는 이 시설에서 미국 현지 고객사를 대상으로 바이럴벡터의 개발, 제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마티카바이오는 차바이오텍의 글로벌 세포유전자치료제 사업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며 "2024년 완공될 제2 판교테크노밸리 GMP 시설과 연계해 글로벌 CDMO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차바이오텍, 美 텍사스에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 건설 착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