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서울 여의도 소재 ‘더현대 서울’에 국내 백화점 내 베스트샵 가운데 최대 규모 매장을 연다. 모델들이 다양한 색상과 재질을 고를 수 있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서울 여의도 소재 ‘더현대 서울’에 국내 백화점 내 베스트샵 가운데 최대 규모 매장을 연다. 모델들이 다양한 색상과 재질을 고를 수 있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150,000 -4.76%)가 서울 여의도에 있는 '더현대 서울'에 국내 백화점 내에 입점한 베스트샵 가운데 최대 규모 매장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더현대 서울은 현대백화점이 오는 26일 개점하는 서울 지역 최대 규모 백화점이다.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면적은 8만9100㎡에 달한다.

이 백화점 5층에 입점하는 LG전자 베스트샵 더현대 서울점은 약 680㎡ 규모로, 국내 백화점에 입점한 LG전자 베스트샵 매장 가운데 가장 크다.

매장 입구엔 세계 최초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와 로봇 브루잉 마스터 자격증을 획득한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을 만날 수 있다. 매장 이용객들은 바리스타봇이 핸드드립 방식으로 커피를 만드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

이 매장의 절반은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등으로 조성한 전용 공간이 차지한다.

특히 LG전자는 다양한 색상과 재질을 고를 수 있는 오브제컬렉션의 제품군을 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LG전자가 올해 선보인 LG 휘센 타워 에어컨, LG 코드제로 A9S 씽큐 및 올인원 타워 등 다양한 LG전자 제품들을 직접 둘러보고 상담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