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이용해 화제…글로벌 다운로드 810만건
국내선 최태원·박용만·정세균 등 정·재계 인사 가입
사진=AP

사진=AP

오디오 기반 소셜미디어(SNS) 클럽하우스 국내 이용자가 약 2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앱애니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클럽하우스 앱의 국내 다운로드 건수는 19만5000건을 기록했다. 글로벌로 보면 클럽하우스 다운로드 건수는 810만건에 달했다.

클럽하우스는 지난달 31일 국내 iOS 앱 전체 다운로드 랭킹 921위였는데, 열흘 만인 이달 9일 전체 1위로 껑충 뛰었다. 소셜 네트워킹 앱 랭킹에서는 보름 동안 1위 자리를 굳히고 있다.

클럽하우스 글로벌 다운로드 건수도 이달 1일 350만건에서 15일 만에 810만건으로 급증했다.

앱애니는 "팬데믹이 지속하면서 소비자들이 SNS 앱을 주요 소통 창구로 사용하고 있다"며 "SNS 앱 시장 확장이 클럽하우스 같은 새로운 플랫폼의 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클럽하우스는 미국 스타트업 '알파 익스플로레이션'이 지난해 4월 출시한 음성 SNS다. 현재 iOS에서만 베타 서비스 중이다. 해외에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설립자 등이 가입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에선 최태원 SK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한화그룹 3세 김동원 한화생명 전무,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창업자,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이용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