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 전기주전자/사진제공=위니아딤채

위니아 전기주전자/사진제공=위니아딤채

위니아딤채(2,730 +1.30%)가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해 개성있는 디자인에 사용자가 직접 외관을 꾸밀 수 있는 전기주전자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새롭게 출시된 '위니아 전기주전자'는 일반 주전자처럼 뚜껑 상부에 손잡이가 달렸다. 클래식한 주전자 모양을 따르면서 심플한 선과 대칭적 구조로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고급스러운 로열 그린 컬러를 사용했고, 컬러는 감각적인 질감으로 표현했다.

신제품은 사용자가 디자인을 완성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위니아는 MZ세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엄지'와 함께 그래픽 스티커를 제작했다.

엄지 작가는 위니아 슬로건인 'MAKE IT EASY'와 K-팝(POP), K-컬쳐(Culture) 등 해외 소비자도 즐길 수 있는 한국적 아이템을 소재로 해 개성 있는 캐릭터와 감각적인 캘리그라피를 스티커로 구현했다. 4가지 디자인의 60여개 스티커를 전기주전자에 붙여 사용자는 자신만의 디자인으로 꾸밀 수 있다.

전기주전자 온도 조절 장치인 컨트롤러는 영국 '스트릭스'의 제품을 활용해 내구성과 안정성을 끌어올렸다. 또한 360도 어느 방향으로도 거치가 가능하고, 온도는 1도 단위로 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최대 2시간 보온 기능을 지원하고, 내부 소재는 'SUS304 스테인리스'를 채택해 부식과 변색 위험을 줄였다. 용량은 700ml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