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네트워크·무인항공기 등 기술·서비스 발전방향 제시

KT는 세계TD-LTE통신사업자연합회(GTI) 회원사들과 5G 기술과 서비스의 미래상을 담은 '5G 진화를 위한 백서(5G Evolution White Paper, 이하 5G 진화 백서)'를 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5G 진화 백서는 이날부터 25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상하이 2021의 파트너 프로그램인 GTI 서밋의 일정에 맞춰서 발간됐다.

GTI에는 상임위원사 및 운영위원사인 KT를 비롯해 보다폰, 소프트뱅크,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KDDI, 바티에어텔 등 세계 139개 이동통신 사업자 등이 참여하고 있다.

5G 진화 백서는 KT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적용, 주파수 활용 극대화, 위성통신 연계 등 방향성을 제시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재 상용화 초기 단계인 5G 기술이 중간 단계로 발전하는 데 따른 속도 향상과 초고신뢰·저지연 통신(URLLC, Ultra-Reliable and Low Latency Communication) 개선, 기존 5G 주파수 대역폭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52.6㎓ 이상 대역폭의 활용 가능성 등 5G 핵심 기술의 발전 방향성도 담았다.

또 AI 적용 네트워크, 실내 커버리지 향상 기술, 고정밀 실내 측위에 기반을 둔 사물 추적 방식, 웨어러블·헬스케어·스마트 물류·스마트 시티를 비롯한 신성장 산업 성장을 위한 핵심 기술 조건을 소개했다.

위성통신, 고고도 이동통신(HAPS, High Attitude Platform Station), 공대지 통합 통신(ATG, Air To Ground), 무인항공기(UAV, Unmanned Aerial Vehicle), 양방향 통합 XR(AR/VR) 이동통신 등 5G 진화가 가져올 미래상도 제시했다.

KT 인프라연구소장 이종식 상무는 "5G 진화 백서를 통해 5G 기술 발전이 가져올 다양한 미래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KT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의 경험과 진화된 5G 기술을 통해 디지털 플랫폼 기업(Digico, 디지코)으로의 혁신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통신 미래를 한눈에…KT '5G 진화백서' 발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