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이후 출시 모델 적용…전 세계 130개 이상 모델 대상
삼성전자, 갤럭시 보안 업데이트 최소 4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보안 업데이트 지원을 최소 4년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2019년 이후 출시 모델로, 전 세계적으로는 130개 이상의 모델이 해당한다.

국내 지원 모델은 폴더블 스마트폰 전체, 갤럭시S10·노트10 이후 플래그십폰, 갤럭시A12·갤럭시A퀀텀·A51 5G·A31·A21s·A10e·A90 5G·A80·A50·A40·A30·와이드4·A10·M20 등이다.

갤럭시 탭S7+ 5G·S7+·S7·액티브3·S6 5G·S6·S6 라이트·S5e·A7·A with S펜·A 203.1mm 등 태블릿 모델도 포함된다.

삼성전자는 이전에도 일부 플래그십폰에 대해 보안 업데이트를 4년 이상 해왔는데, 이를 명문화하고 중저가폰으로도 정책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작년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3세대까지 확대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2년 안팎이면 운영체제 업데이트가 만료되는 다른 안드로이드 제조사와 차별되는 소프트웨어 지원 정책을 보여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시큐리티팀 신승원 상무는 "기술 발전으로 그 어느 때보다 모바일 기기를 더욱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사용자들이 갤럭시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기간 내내 안심하고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칩셋(eSE, embedded Secure Element), 하드웨어 차원의 공격도 막아주는 보안 프로세서에 이어 최근 '갤럭시 S21' 시리즈에는 '삼성 녹스 볼트'를 탑재하며 모바일 보안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