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창업한 김민호 대표

"기업 240만 곳이 잠재고객"
금융 솔루션 시장 선점 나서
'기회의 땅' 베트남 금융시장…인포플러스 "핀테크로 접수"

현금 사용률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베트남은 글로벌 금융 스타트업에는 신시장이다. 급성장 중인 이 시장을 선점한 한국 스타트업이 있다. 2018년 베트남에서 창업한 핀테크기업 인포플러스다. 이 회사는 현지에 진출한 한국계 은행들과 협력해 시장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김민호 인포플러스 대표(사진)는 23일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잠재 고객인 베트남 기업이 240만 개에 달한다”고 말했다.

베트남이 ‘현금 없는(cashless) 사회’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2025년까지 현금 사용률을 10%로 낮추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은행 계좌 보유율도 빠르게 늘고 있다. 2014년 30%에 불과했던 은행 계좌 보유율을 2030년 90%로 끌어올린다는 게 베트남 정부의 계획이다. 은행 및 금융 서비스 수요가 그만큼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인포플러스는 베트남 에너지 국영기업 페트로베트남을 포함해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은행, 신한은행, 농협 등 국내 은행 및 기업을 고객사로 관리하고 있다. 이용자가 자신의 인증정보를 한 번만 제공해도 금융·공공기관에 흩어져 있는 금융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스크래핑 서비스, 대금 수납 전용 가상계좌 서비스 등의 금융 솔루션을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API 사용 수수료가 주요 매출원이다.

창업자들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잔뼈가 굵었다. 김민호·김종우 공동대표는 모두 베트남 우리은행에서 근무했다. 최광일 본부장은 캄보디아와 베트남에서 핀테크 사업을 운영한 경험을 살려 인포플러스에 합류했다. 전체 직원 56명 중 12명이 한국인, 44명이 베트남인이다. 한국에서 검증된 핀테크 솔루션을 베트남 실정에 특화해 제공하는 것이 인포플러스의 핵심 역량이다.

인포플러스는 미국의 갈릴레오와 비슷한 성공 궤적을 그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갈릴레오는 미국 내 20개 이상 은행과 파트너십을 맺고 결제, 대출 등 금융 API를 금융기업에 제공해주는 업체다. 고객사 중 하나인 핀테크기업 소파이(SoFi)에 지난해 12억달러(약 1조3300억원)에 인수됐다.

인포플러스는 지난달 은행권청년창업재단(디캠프 프론트원)이 진행한 스타트업 데모데이 행사 ‘디데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디데이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평균 20 대 1의 경쟁률을 뚫어야 한다. 100여 개 신청 기업 중 약 5개사가 참여할 수 있다.

인포플러스는 베트남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한 뒤 P2P 대출(온라인 투자연계 대출) 등 핀테크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프리시리즈A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