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라운지
유아동 교육·돌봄 플랫폼 자란다가 한국투자파트너스, 산업은행, 대교, 대교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7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자란다는 유아동의 연령·성향 등에 맞는 선생님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영어 수학 미술 등을 학습하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매출이 지난달 기준 전년 대비 약 3.5배 늘었다. 장서정 자란다 대표는 “입소문이나 커뮤니티 등에 의지하던 정보를 맞춤형으로 부모에게 제공하는 ‘국민 키즈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