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빈 공간 빌려 보관 서비스
KTB네트워크·카카오 등서 투자
공유창고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세컨신드롬이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비효율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도심 공간을 창고로 사용해 서비스의 편리함을 높이고 공간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23일 벤처투자업계에 따르면 세컨신드롬은 최근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엔 KTB네트워크를 비롯해 복수의 벤처캐피털이 참여했다. 투자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다.

2016년 증권사 애널리스트 출신 홍우태 대표가 창업한 세컨신드롬은 짐 보관을 위한 도심형 공유창고 서비스인 ‘다락’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 강남, 잠실, 용산 등 도심 18곳에 공간을 확보해 의류부터 대형 이삿짐까지 다양한 규모의 보관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컨신드롬은 입지가 좋지만 지하공간처럼 활용도가 떨어지는 건물 내 공간을 저렴하게 임차해 창고로 활용한다. 비효율적으로 활용되는 공간을 발굴해 리모델링한 뒤 재임대해 가치를 부여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고객층은 보관 공간이 부족한 1인 가구나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소비자, 이사 시점이 맞지 않아 일시적으로 짐 보관이 필요한 소비자 등 다양하다.

셀프 스토리지 중개업체 스페어풋에 따르면 2018년 미국의 셀프 스토리지 시장 규모는 380억달러(약 42조원)에 달한다. 일본의 셀프 스토리지 규모도 같은 해 기준 743억3000만엔(약 8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투자에 참여한 벤처캐피털 관계자는 “공간의 비효율성을 해소하고 더 나은 가치를 부여하는 역량이 물류 보관과 관련된 다양한 비즈니스 확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