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함께 구축한 6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농식품, 디지털 산업 혁신, 라이프로그(개인 일상 기록), 소방 안전, 스마트 치안, 해양수산 등 6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약 700종 데이터를 추가 개방한다.

빅데이터 플랫폼은 정부와 공공기관 등이 민간기업과 운영하는 것으로, 중소기업과 연구자 등에 데이터를 제공한다.

농식품 플랫폼은 생산·저장·유통 등 데이터를 제공해 농산물 출하지 추천 서비스를 운영한다.

소방청이 구축한 소방안전 플랫폼은 지도 기반 안전시설 위치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마트 치안 플랫폼은 금융사기 피해 정보, 유해·피싱 사이트 URL(웹페이지 주소) 등 데이터를 공급한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빅데이터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성공사례를 발굴하고 플랫폼에 참여하는 기업 간 협업을 통해 이종 데이터 간 융합·결합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데이터 간 융합 지원"…농식품 등 6개분야 빅데이터플랫폼 구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