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에 제품 컨셉 영상 올라와…애플·페북도 개발 한창
삼성도 AR 글라스 시장 참전?…AR·VR 단말 '각광'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AR(증강현실) 글라스의 컨셉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나왔다.

22일 나인투파이브구글 등 해외 IT매체에 따르면 '워킹캣'이라는 삼성·마이크로소프트 전문 유출 트위터리안은 최근 '삼성 글라스 라이트'라는 삼성전자 AR 글라스 컨셉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영상에 등장하는 AR 글라스는 기존 선글라스와 비슷한 생김새에 약간 더 두꺼운 모습이다.

AR 글라스로는 게임을 하거나, 동영상을 큰 크기로 시청할 수 있다.

또 '덱스' 디스플레이로 쓰거나, 화상회의, 드론 제어에도 이용할 수 있다.

'통합 제어' 기능을 이용해 갤럭시 워치로 디스플레이에 나타나는 화면을 제어할 수 있다.

야외에서는 '선글라스 모드'를 이용해 일반 선글라스처럼 쓸 수도 있다.

공개된 '새 웨어러블 컴퓨팅'이라는 영상에서는 AR 글라스를 끼고 가상 키보드로 오피스 작업을 하는 모습, 게스트가 전신 홀로그램으로 등장하는 '홀로 콜(Holo Call)', AR 시뮬레이션 등 기능이 소개됐다.

외신들은 이 영상이 실제 출시되는 제품에 대한 영상이라기보다 내부 콘셉트용일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삼성전자가 실제로 AR 글라스를 만들려고 시도하고 있다는 점을 처음으로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측은 "삼성은 VR·AR 관련 기술 개발 연구를 지속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제품이나 서비스 등 출시 관련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삼성도 AR 글라스 시장 참전?…AR·VR 단말 '각광'

그동안 AR, VR(가상현실) 기기 등은 성장세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관련 기술이 발전하고 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늘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년 VR 헤드셋 '오디세이 플러스' 이후로 VR 시장에서 철수했으나, 올해 새로운 VR 헤드셋(가칭 갤럭시 VR)을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작년 10월 미국 특허청에 '갤럭시 스페이스'라는 VR 헤드셋 브랜드로 추정되는 상표를 등록했고, 최근에는 헤이그국제디자인시스템에 MR(혼합현실) 헤드셋과 컨트롤러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

애플도 AR 글라스와 VR 헤드셋을 모두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은행 JP모건은 애플이 카메라 6개와 라이다 센서를 탑재한 VR 헤드셋을 내년 1분기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관측했다.

애플 AR 글라스는 2023년 이후 출시가 점쳐진다.

꾸준히 VR 시장에 집중해 온 페이스북은 '오큘러스 퀘스트2' 흥행으로 VR 시장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

올해에는 레이밴과 함께 증강현실(AR) 스마트글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