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창업 기업인 프로카젠이 헬스커넥트와 전립선암 환자를 위한 건강관리 플랫폼을 개발한다.

프로카젠은 헬스커넥트와 의료사물인터넷(IoMT) 연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발표했다. 헬스커넥트의 헬스온을 활용해 전립선암 발병 고위험군 환자들의 건강관리를 위한 프로그램을 구축하는 게 목표다.

급격한 인구 고령화와 의료비 증가로 헬스케어 패러다임이 의료비 경감을 위한 방향으로 전환되고 있다. 전립선암은 남성암 중 국내 발병률 4위를 차지한다. 고령화에 따라 환자수와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환자의 3분의 1은 완치 불가능한 상태에서 진단되기 떄문에 치료 과정에서 의료비 지출이 크다.

유전성이 강한 전립선암 유전자를 분석해 고위험군을 미리 발견하고 예방하면 가계에서 부담하는 의료비는 물론 사회 전체적인 의료비 발생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들은 헬스커넥트에서 운영하고 있는 만성질환관리 솔루션 앱인 헬스온을 기반으로 건강관리 서비스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프로카젠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전립선암 유전정보를 갖고 있다고 했다. 이를 연계해 시범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프로카젠은 변석수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창업한 바이오벤처다. 전립선암 조기예측, 진단을 위한 유전자 검사 키트를 개발하고 있다. 유전자 검사를 통해 전립선암 발병 고위험군을 선별하고 고위험군에 대한 예방 및 조기발견 방법을 모바일 기반 서비스로 제공할 예정이다.

임동석 헬스커넥트 대표는 "프로카젠과의 업무 협력으로 헬스온 서비스에 다양한 질환을 포함하고 확대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전립선암을 시작으로 다른 암종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장해건강관리 모바일 플랫폼을 구현할 것"이라고 했다.

변석수 프로카젠 대표는 "전립선암 및 다른 암종의 유전체 분석 기술을 개발하는 데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임상의사 생활을 하며 연구한 데이터를 통해 전립선암 유전자 검사 키트 제품을 만들고 헬스커넥트와 함께 전립선암 예방‧관리를 위한 디지털 솔루션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