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 재생에너지 사용

SK텔레콤은 한국전력공사와 연간 44.6GWh 분량의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인증에 대한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SKT가 한국전력으로부터 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약 1만 6천여 가구의 연간 사용량에 해당한다.

SKT는 확보한 전력을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서 활용하고, 추후 '녹색프리미엄' 적용 대상을 차례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녹색프리미엄은 기업이 태양광·풍력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 사용을 인정받고자 한국전력에 추가 요금(프리미엄)을 지불하고, 해당 금액만큼 재생에너지 사용 확인서를 발급받는 제도다.

산업통상부와 한국전력은 국내 기업들이 전 세계적 친환경 기조에 맞춰 재생에너지 사용을 인증할 수 있도록 올해 이 제도를 새롭게 시행했다.

SKT는 지난해 11월 SK㈜, SK하이닉스 등 그룹 내 관계사들과 함께 'RE100'(2050년 이전에 기업활동에 필요한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로 한 기업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캠페인)에 가입하겠다고 국내 최초로 선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