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은 미국 라이펙스 바이오랩과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마크로젠은 DNA 서열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신약 개발을 위한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를 선별한다. 양사는 공동 연구를 통해 파킨슨병 표적 치료제 개발 및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라이펙스는 단백질 구조기반 신약 발굴(SBDD)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저분자 물질을 개발했다.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를 활성화하고 보호하는 물질이다. 파킨슨병은 도파민을 분비하는 중뇌 신경세포의 선택적 퇴화가 원인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라이펙스는 이 물질에 대한 비임상 연구를 2023년까지 마칠 계획이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