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VR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가 서비스 복구 중
'싸이월드' 웹·모바일 서비스가 5월 재개된다. 사진=한경DB

'싸이월드' 웹·모바일 서비스가 5월 재개된다. 사진=한경DB

싸이월드제트는 당초 예고했던 3월보다 다소 늦은 오는 5월에 웹과 모바일 서비스를 동시에 재개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원래는 3월에 웹 서비스를 먼저 출시할 예정이었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기존 트래픽을 보면, 유저들의 웹서비스를 통한 접속이 5%, 모바일서비스를 통한 접속이 95%였다"며 "이용자분들의 원활한 접속을 위해서 웹과 모바일을 동시에 오픈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지연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국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가 싸이월드 웹서비스 복구와 모바일 버전 개발을 맡고 있다. 최광진 에프엑스기어 대표는 "싸이월드 모바일 버전 개발 프로젝트 전체를 맡아 기쁘다"며 "회사의 석박사급 모든 인력을 투입할 정도로 엄청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국민이 기다리는 아기자기한 미니홈피를 유저들에게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싸이월드제트는 오는 5월 재개할 싸이월드 웹·모바일 서비스에서 고화질의 '오리지널 아날로그 미니미'와 '2021년의 미니미'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