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청각 장애인의 수화 통화를 돕기 위해 나섰다.

LG유플러스는 영상 통화 제공량을 대폭 늘린 ‘5G 복지 55’와 ‘5G 복지 75’ 요금제를 신설했다고 21일 밝혔다. 청각 장애인이 수화로 의사소통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분들이 화면으로라도 상대방을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부가 통화를 월 600분까지 확대한 것이 골자다. 5G 최고가 요금제인 ‘5G 시그니처(월 13만원)’ 대비 두 배에 달하는 제공량이다.

5G 복지요금제는 기본적인 모바일 데이터 구성도 포함한다. ‘5G 복지 55’는 월 5만5000원에 12GB의 5G 데이터를 서비스한다. ‘5G 복지 75’는 월 7만5000원에 데이터 150GB로 구성돼 있다. 두 요금제 모두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쓸 수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난해 가입자가 1200만 명에 달하는 등 5G 시장이 빠르게 대중화되면서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요금제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