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중저가폰 인기 늘어나는 추세
삼성 중저가폰 방수방진·고주사율 지원…A시리즈 흥행 잇는다

삼성전자가 상반기 중저가폰에 방수·방진 등 플래그십 기능을 일부 지원하면서 갤럭시A 시리즈 흥행을 이어간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조만간 유럽, 인도 등에 갤럭시A52, 갤럭시A72 등 중저가폰 A시리즈를 출시하고 이어 국내에도 상반기 내 이들 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상반기 나올 갤럭시A 시리즈 제품의 특징은 방수·방진 기능, 고주사율 등 플래그십 기능을 갖췄다는 것이다.

독일 매체 윈퓨처 등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A52는 6.5인치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후면 6천4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등 쿼드(4개) 카메라,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센서, 4천500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갤럭시A72는 여기에 6.7인치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5천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두 모델 모두 IP67 등급 방수·방진과 90Hz 주사율을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중저가폰에 방수·방진을 지원하는 것은 3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상반기에 출시된 갤럭시A 시리즈를 마지막으로 갤럭시A 시리즈에는 방수·방진 기능을 넣지 않고 프리미엄폰과 차별화해왔다.

갤럭시A 시리즈에서 60Hz를 초과하는 주사율을 갖춘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는 120Hz 주사율을 지원하고 있다.

예상 가격은 갤럭시A52가 50만원대, 갤럭시A72가 60만∼70만원대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으로 1월 갤럭시S21 출시 이후 플래그십폰 공백기를 메우고 중저가폰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작년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위축됐지만, 중저가폰 소비는 국내외에서 늘어나는 추세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갤럭시S 시리즈가 아닌 LTE 전용 갤럭시A31이었다.

30만원대 출고가에 쿼드 카메라와 5천mAh 대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한 점이 인기를 끌었다.

그동안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플래그십폰 중심으로, 고가폰이 잘 팔리는 경향이 있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40만원대 이하 스마트폰 판매 비중은 2019년 34%에서 2020년 41%로 늘었다.

반면 80만원대 이상 스마트폰의 판매 비중은 같은 기간 40%에서 32%로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