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보건장관, 시민과의 대화 질의응답에서 밝혀
독일, 공급된 AZ백신 74만회분 중 아직 10만7천회분만 접종

독일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추후 화이자-바이오엔테크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추가로 접종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독일 "AZ백신 접종자 나중에 화이자 등 mRNA백신 추가접종 가능"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은 20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연 시민과의 대화에서 AZ 백신을 먼저 접종받고 난 뒤 나중에 다른 백신을 추가로 접종받는 것은 "아무 문제 없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는 연말께 모든 접종희망자가 접종을 받은 뒤 이용 가능한 백신이 있다는 것을 전제한 발언이라고 슈판 보건장관은 설명했다.

전달체(벡터) 바이러스 방식의 AZ 백신 접종 뒤 추가 접종 얘기가 나오는 것은 이 백신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가 개발한 mRNA 백신보다 예방 효과가 낮다는 데서 기인한다.

3상 임상시험 단계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평균 면역 효과는 70.4%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95.0%, 모더나 94.1%보다 낮았다.

전문가들은 예방효과가 상대적으로 낮더라도 AZ 백신을 가능한 한 빨리 접종받으라고 권한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은 전했다.

AZ 백신이 코로나19의 감염을 막는 데에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등 보다 효과가 덜할지 몰라도 만약 감염됐을 경우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은 확실하게 막는다는 설명이다.

앞서 카르스텐 봐츨 독일 감염병학회 사무총장도 추가접종을 제안한 바 있다.

그는 "AZ 백신이 불러일으킨 면역성을 나중에 mRNA 백신으로 아무 문제 없이 더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 "AZ백신 접종자 나중에 화이자 등 mRNA백신 추가접종 가능"

독일에서는 65세 미만에만 AZ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가운데, 공급된 74만회분 중 아직 10만7천회분만 접종된 상태다.

65세 미만에서 최우선 접종대상인 일선 의료종사자들이 접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어서다.

미하엘 뮐러 베를린시장은 이와 관련, "나는 전국에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곧바로 면역성을 얻게 될 수 있는데도, 수만회분의 백신이 서랍 속에 머무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나 같으면 즉시 중증으로 악화를 예방하는 AZ 백신을 접종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접종받기를 원치 않는 이들은 기회를 낭비한 것이며, 우리는 대신 다른 이들에게 접종을 제안할 것"이라며 보육시설과 학교 교사와 경찰관, 소방관에게 먼저 접종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