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REUTERS

사진=REUTERS

미 정부의 제재로 부품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중국 화웨이의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지난해 대비 절반 이상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 매체 닛케이아시아는 18일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7000만~8000만대분의 부품을 조달한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1억8900만대) 대비 60% 가량 급감한 수치다.

특히 일본 부품업계가 요청받은 화웨이의 주문은 4세대 통신(4G) 모델 부품에 한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가 미 정부의 5G 모델 부품 수입 허가를 못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매체는 "일부 공급업체들은 화웨이의 출하량이 5000만대 수준으로 낮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화웨이는 해당 보도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미 상무부의 제재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은 차질을 빚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최근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4500만대를 출하하는 데 그치며 글로벌 전체 시장에서 점유율이 7위로 밀려날 것으로 내다봤다.

런정페이 중국 화웨이 회장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 매각설과 관련해서 "매각은 영원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스마트폰은 단순한 휴대전화가 아닌, 사람과 사물을 이어주는 기기로 향후 화웨이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화웨이는 당분간 스마트폰 사업을 지속할 것으로 관측된다. 화웨이는 오는 22일 첫 '인폴딩(안으로 접히는)' 폴더블폰 '메이트X2'를 선보이고, 다음달엔 새로운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 'P50' 시리즈를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닛케이아시아는 "지난해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가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3위를 차지했으며 올해 점유율이 더욱 쪼그라들 가능성이 크다"며 "런 회장은 매각설을 부인했지만, 화웨이는 필요한 부품도 조달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