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 손편지 쓰던 초창기 모습 담겨…수평적 기업 문화도 눈길
토스가 한국에 '간편 금융' 밭 일군 여정은…다큐멘터리 공개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toss)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자체 제작한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핀테크, 간편함을 넘어'(FINTECH - BEHIND THE SIMPLICITY)를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토스 공식 유튜브 채널로 공개된 다큐멘터리는 국내 핀테크 산업의 문을 연 토스의 현재까지 여정을 약 50분 분량으로 담아냈다.

토스의 탄생부터 핀테크 유니콘으로 자리 잡기까지 과정, 미래 금융 서비스에 대한 비전이 담겼다.

토스가 시범 서비스를 했다가 중단당했던 상황, 2015년 간편 송금 서비스를 출시하기까지 과정, 단칸 오피스텔에서 은행 관계자들에게 손편지 수백 통을 써서 보냈던 에피소드 등이 나온다.

스타트업계에서도 독특하기로 유명한 토스 기업 문화도 볼 수 있다.

전 직원이 모이는 주간 미팅에서 누구나 마이크를 잡고 이승건 대표 등 임원에게 거침없이 반대 의견을 내놓는 모습이 나온다.

초기 투자자로 토스의 성장 과정을 지켜본 알토스벤처스 김한준 대표와 본드캐피탈 채대권 파트너, 수 켈시 마스터카드 글로벌 리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등 업계 관계자들 인터뷰도 볼 수 있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간편한 금융 서비스를 위해 토스팀이 치열하게 고민하고 열망한 시간이 다큐를 통해 전해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과 소통하며 새로운 금융을 만들 토스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쌓고자 한다"고 말했다.

토스가 한국에 '간편 금융' 밭 일군 여정은…다큐멘터리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