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 서비스에 AI엔진 적용…'내 예약정보'에서 숙소 주변 소개

앞으로 네이버에서 숙소를 예약하면 인공지능(AI)이 인근 맛집이나 가볼 만한 곳을 추천해준다.

네이버는 네이버 예약 서비스에 AI 기반 장소 추천 엔진 '에어스페이스'(AirSPACE)를 적용했다고 18일 밝혔다.

네이버에서 숙소를 예약한 다음 '내 예약 정보' 페이지를 들어가면 숙소 인근의 식당·카페·관광지 등을 추천받을 수 있다.

에어스페이스는 숙소의 특성을 기반으로 이용자의 취향을 가늠해 인근 장소를 추천한다.

가령 키즈 펜션을 예약하면 아이와 함께 가기 좋은 식당이나 인근 테마파크를 추천한다.

애견 펜션 예약자에게는 반려동물과 함께 출입할 수 있는 장소를 추천하고, 게스트하우스 예약자에게는 혼자 밥을 먹기 편한 식당을 추천한다.

네이버 측은 "에어스페이스는 네이버가 보유한 방대한 P.O.I(Point Of Interest·장소 정보) 데이터를 학습한다"며 "장소의 특징, 장소 간 유사성, 사용자 선호도 등을 조합하는 AI 기술 엔진"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스페이스는 네이버 지도 앱 '주변 추천' 탭 등에도 적용돼있다.

네이버는 에어스페이스가 중소상공인(SME)의 가게를 추천하며, 매일 4만5천여곳의 SME가 에어스페이스를 통해 이용자에게 노출된다고 강조했다.

지역 검색 기술을 담당하는 최지훈 책임리더는 "앞으로도 많은 이용자에게 새로운 발견의 즐거움을 제공하고, SME에게는 내 가게를 좋아할 만한 잠재 고객과의 만남을 주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애견펜션 예약하면 AI가 반려동물 동반 식당 추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