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韓 모바일게임 거래액, 5조 3291억원 기록

지난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이 코로나19의 영향과 대형 신작의 등장으로 호황기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자사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를 통해 '2020 모바일게임 시장 Overview' 리포트를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국내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합산 2020년 전체 모바일 게임 앱 거래액은 2019년(4조 2,880억원) 대비 24% 증가한 5조 3,291억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0년 들어, 전년 동기 대비 가장 많은 상승폭이 나타난 달은 1월이었으며, 앱마켓 3사의 게임 앱 매출 합산 추정치는 약 5,558억 8,510만원으로 2019년 1월(약 3,592억 3,001만원) 대비 55%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 모바일게임 거래액은 TOP10이 전체 비중의 49.9%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가장 거래액이 많은 카테고리는 67.9%의 롤플레잉이었다.

앱 총 사용시간은 안드로이드 OS 기준 롤플레잉 카테고리의 '리니지M'과 '리니지2M'이 각각 3억 27만 249시간, 2억 6073만 8,678시간으로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배틀그라운드'(2억 2054만 8,846시간), '바람의나라: 연'(2억 886만 7,055시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2억 720만 6,480시간) 순으로 사용시간이 길었다.

지난해 韓 모바일게임 거래액, 5조 3291억원 기록

2020년 모바일 게임 앱 신규 설치 수는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9,197,309)'가 1위에 올랐고, 생존 게임 '어몽 어스(7,866,558)', 서바이벌 슈팅 게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6,051,776), '브롤스타즈'(5,398,316), 'ROBLOX'(4,948,006)가 뒤를 이었다.

7월부터 12월까지의 하반기 모바일 게임 월평균 사용자수는 안드로이드 및 iOS 통합 데이터 기준 2,647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용자 전체 성비는 여성이(52.83%) 남성(47.17%) 보다 높게 나온 반면, 평균 사용 시간은 10대부터 40대까지 모두 남성 사용자가 높았다. 1인당 월 평균 사용시간이 가장 긴 이용계층은 30대 남성으로 48.0시간 게임 앱을 사용했다.

하반기 기준 1인당 월평균 사용시간이 가장 긴 게임 카테고리는 50.6시간을 기록한 롤플레잉이었으며, 월 평균 사용자수가 가장 많은 장르는 퍼즐/퀴즈(811만 5,956명)였다.

한편, 마켓별 모바일 게임 거래액 점유율의 경우 구글플레이 77.6%, 원스토어 13.8%, 애플 앱스토어 8.6%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원스토어의 거래액 점유율은 2018년 8.5%, 2019년 12.2%, 2020년 13.8%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