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에서 항체보호력 3분의 2 감소 확인
'효과건재' 기존입장 흔들…"중증예방엔 도움" 견해도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예방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텍사스주립대 의과대학(UTMB)과 공동으로 남아공 변이인 B.1.351과 같은 변이 특색을 지닌 바이러스를 배양해 실험실에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연구진은 미국에서 흔히 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비교할 때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처럼 변형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항체의 보호 수준이 3의 2 정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이나 과거 감염으로 체내에 생성되는 항체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하는 면역력의 한 축이다.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는 세포 침투를 돕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생긴 변형이 가장 주목된다.

이 특색 때문에 완치가가 재감염되거나 백신 효과가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그간 계속 제기돼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남아공발 변이에 자사가 개발한 백신이 예방효과를 지닐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백신의 효과 유무를 판가름할 항체 보호력에는 설정된 기준이 없기 때문에 3분의 2 감소가 백신 효과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는지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런 맥락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자사 백신이 여전히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고 남아공발 변이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예방효과가 약화한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UTMB 연구진 일부도 화이자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를 상대로도 면역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고수하기도 했다.

한 연구원은 "바이러스 감염을 무력화하는 하한선이 어느 정도인지는 알 수 없다"며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이 예방효과를 내는 데 필요한 수준보다는 훨씬 위에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했다.

그는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의 예방효과를 크게 떨어뜨린다고 하더라도 감염이 중증이나 사망으로 악화하는 것을 막는 데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은 코로나19 창궐의 주요 우려 가운데 하나가 중증환자 급증에 따른 의료체계 마비인 까닭에 예방효과가 떨어진 백신에도 효용이 있다고 설명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변이 바이러스의 위협에 맞서 백신에 투자를 계속하고 있으며 개변조한 백신이나 예방효과 증강용 접종(부스터 샷)을 개발하는 방안을 규제당국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이 전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연구결과 발표 내용은 이들 제약업체의 기존 입장보다 신중해진 면이 있다.

화이자는 자사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효과 감소가 거의 없다고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밝힌 바 있다.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새 연구결과는 의학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에 게재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제약사인 모더나도 자사가 개발한 백신의 항체 수준이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6배 떨어진다는 조사결과를 이날 NEJM에 게재했다.

모더나는 남아공발 변이에 대한 실제 예방효과는 아직 불확실하고 밝혔다.

앞서 모더나도 자사 백신이 남아공 변이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발표한 바 있다.
화이자 "남아공발 변이에 백신효과 불분명" 인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