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클럽하우스 캡처

사진=클럽하우스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클럽하우스 계정을 개설한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클럽하우스는 여러 사람이 개설된 방에 모여 음성으로 대화를 나누는 SNS로, 초대 또는 승인을 통해 가입하는 방식이다. 최 회장의 클럽하우스 프로필 페이지에 따르면 동거인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이 초대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최 회장은 소통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말 최 회장은 베레모를 쓰고 앞치마를 입고 직원들에게 육개장을 만들어 대접하는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2019년에는 그룹 구성원을 대상으로 타운홀 미팅 방식의 '행복토크'를 100회 진행하며 경영철학을 공유하기도 했다.

이달 초에는 서울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겸 경제계를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단독 추대된 최 회장이 클럽하우스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 회장은 오는 19일 최종현 학술원이 주관하는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초청 '배터리 기술의 미래' 세미나에서 영상을 통해 환영 인사를 할 예정이다.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와 관련해 미국에서 진행된 소송에서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패소한 이후 배터리 관련 학술 세미나에 최 회장이 환영사를 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다만, 최 회장은 세미나가 학술 행사이고 환영사가 1분가량인 점을 고려해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내용이나 최근 소송과 관련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 외에도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한화그룹 3세 김동원 한화생명 전무 등이 이미 클럽하우스 계정을 개설해 이용 중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