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K사이버 방역' 전략 발표
웹사이트 2만곳 사전 위협 탐지
해킹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사이버 보안 강화에 나섰다. 악성코드에 감염된 PC와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원격으로 점검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모바일 메신저와 전자결제 등 국민 생활에 밀접한 서비스 장애 시 해결을 위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K사이버방역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디지털 안심국가 기반 구축, 보안 패러다임 변화 대응 강화, 정보보호산업 육성 기반 확충을 3대 중심 전략으로 세웠다. 2023년까지 6700억원을 투자한다. 이때까지 △글로벌 정보보호 역량 5위 △민간 침해 사고 발생률 1.5% 이하 △정보보호시장 16조원 이상 창출 등을 구체적 목표로 적시했다.

주요 민간 기업과 ‘사이버보안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신고를 통해서만 수집하던 사이버 위협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할 방침이다. 주요 웹사이트 2만여 개에 대해서는 사전 위협을 탐지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전자결제 등 디지털 서비스에 접속 불가 등 시스템 장애가 발생할 때 유관 기관 지원 서비스를 확대한다.

전국 어디서든 해킹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원격으로 제어 가능하도록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사이버 대응망도 구축한다. 기업에 보안컨설팅을 제공하고 매년 1300개 이상 중소기업에 보안 점검과 솔루션 도입도 지원한다.

국민 개인의 PC와 IoT 기기에 대해서도 보안 취약점을 점검하기로 했다. 보안 진단을 원하는 개인이나 기업이 신청하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보안전문가가 원격으로 진단하는 방식이다. 보안이 취약한 모바일앱에 대해서는 해당 모바일앱 운영자와 이용자에게 고지해 개선하도록 지원한다.

지능형 폐쇄회로TV(CCTV), 비대면 인증, 생체인식 등 물리보안 기술을 통합 연계한 지능형 보안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