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용 LG유플러스 상무(오른쪽)와 윤병동 원프레딕트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서재용 LG유플러스 상무(오른쪽)와 윤병동 원프레딕트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기계 소음을 인공지능(AI)으로 측정해 베어링 등 핵심 부품의 교체 시기를 예측하는 기술을 LG유플러스가 도입했다.

LG유플러스는 산업용 AI 솔루션 전문업체 원프레딕트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8일 발표했다. 원프레딕트는 산업 설비에서 발생하는 진동과 소음 등 데이터를 분석하는 기술(설비 예지보전)을 보유하고 있다. 감속기, 펌프, 압축기, 터빈 등 다양한 설비의 고장 발생 시기와 잔존 수명을 예측할 수 있다. 5세대(5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 등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스마트 공장에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원프레딕트와 협업해 설비 예지보전 서비스의 범위를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설비 빅데이터를 AI로 분석해 정확한 진단 및 예측 결과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