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진단기기 판매 대수, 10년 누적 실적에 근접…4분기에도 700여대

씨젠은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매출이 1조1천252억원으로 '매출 1조 클럽'에 들어섰다고 18일 밝혔다.

전년 대비 822.7%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6천762억원으로 전년보다 2천915.6% 증가했고, 순이익은 5천31억원으로 1천783.8%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4분기 영업이익은 2천57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천921.9% 늘었다.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4천417억원과 1천853억원이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3천159억원을 18.5% 하회했다.

씨젠은 매출이 지난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는 사실에 주목하며 '영업 레버리지' 효과에 따라 연간 영업 이익률을 60%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영업레버리지 효과란 고정비가 큰 비율을 차지하는 사업 분야에서 매출이 일정 정도를 넘어서게 되면 매출액 증가 대비 영업이익이 더 큰 폭으로 증가하는 효과를 말한다.

씨젠, 작년매출 1조원 돌파…영업익 6천762억원으로 2천915.6%↑(종합)

지난해 씨젠의 진단 기기 판매 대수는 약 1천600대로 지난 10년간 누적 판매 실적에 근접했다.

백신이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지난해 4분기에도 진단 장비를 700여대 판매했다.

회사는 코로나19 종식과 관계없이 약 150종에 달하는 씨젠의 분자진단 시약 사용 고객을 전 세계적으로 확보했다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