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연봉 1000만원 인상?" 사실무근 해프닝

엔씨소프트가 전 직원 연봉을 1000만원 인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회사 측이 이를 부인했다.

17일 한 매체는 엔씨소프트가 최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전 직원 연봉 1000만원 인상을 의결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엔씨소프트는 해당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이사회가 소집된 적도 없다"고 밝혔다. 해당 기사는 수정된 상태다.

다만 경쟁업체인 넥슨과 넷마블이 올해부터 전 직원 연봉 800만원 인상을 발표한 만큼, 엔씨소프트도 어느 수준의 연봉 인상이 이뤄질 것이라는 것이 게임업계 중론이다. 넥슨과 넷마블은 신입 사원 초봉도 개발 직군 5000만원, 비개발 직군 4500만원으로 올린다고 최근 발표했다.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도 엔씨소프트의 연봉 인상 여부는 개발자들의 핫 이슈로 떠올랐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다른 회사들과 달리 엔씨는 3~4월이 신규 연봉 책정 기간"이라며 "해당 기간에 연봉 문제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연간 매출 2조4162억원, 영업이익 8248억원, 당기순이익 5866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후 처음으로 연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트릭스터M', '블소2' 등의 기대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