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연봉 책정은 매년 3∼4월"…업계에선 인상 가능성 점쳐
넥슨·넷마블 이어 엔씨 연봉 1천만원 인상?…"사실무근"

엔씨소프트가 전 직원 연봉을 1천만원 인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회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게임업계에서는 넥슨·넷마블이 800만원씩 연봉 인상을 밝힌 터라 엔씨도 조만간 연봉 인상을 검토할 거라는 추측이 나온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한 언론은 엔씨가 최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연봉 1천만원 인상을 의결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엔씨 관계자는 "사실무근이며, 이사회가 소집된 적 없다"며 "연봉 인상은 이사회 의결 사항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해당 기사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엔씨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회계 절차에 따라 매년 3∼4월에 연봉 인상 여부를 검토한다"며 "올해도 3월부터 관련 작업이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따라서 연봉 인상 여부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게임업계 종사자들은 엔씨가 내달 연봉 책정 작업에서 넥슨·넷마블 수준 또는 그 이상의 인상을 검토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넥슨과 넷마블은 올해부터 초봉을 개발 직군 5천만원, 비개발 직군 4천500만원으로 올린다고 최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재직 중인 직원 연봉도 일괄적으로 800만원 인상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