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렉소는 차세대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 S200’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모닝워크는 보행 능력 회복을 위한 근육 재건과 관절 운동 기능 회복 등에 사용되는 로봇 제품이다. 외골격형 로봇에 비해 사용이 간단한 것이 특징이다. 안장 기반형 제품으로 질환별 치료 대상자의 범위가 넓고 성인부터 소아까지 사용할 수 있다.

모닝워크 S200은 사용자 의견을 수렴해 기존 모델에 중증환자 탑승 및 하차 모드, 보폭 조절 기능 등을 추가했다.

모닝워크는 현재 국립재활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국내 15개 의료기관에 보급돼 보행재활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작년 인도네시아 등에 수출을 시작했다.

큐렉소는 모닝워크 S200의 유럽 인증(CE) 심사 절차를 밟고 있다. 인공관절 수술로봇 ‘큐비스-조인트’의 유럽 허가 심사도 진행 중이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