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맥 진단용 카테터 등 2종
시지바이오, 전극카테터 2종 식약처 제조인증 취득

시지바이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전극카테터 2종에 대해 제조 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제조 인증을 받은 전극카테터는 ‘부정맥 진단용 카테터’와 ‘고주파 절제술용 카테터’ 2종이다. 커브 형태와 크기, 방향을 조종할 수 있다. 환자의 심장에 맞는 카테터를 선택해 시술 효율을 높일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시지바이오는 2018년 보건복지부의 의료기술심화연구 사업을 통해 고려대의료원과 함께 전극카테터 개발에 착수했다. 32개월 간 8억원의 정부출연금을 지원받아 전극카테터를 출시했다.

이와 함께 ‘심장 박동 모사 동적 팬텀 시험기’를 제작해 특허 출원도 마쳤다. 이 시험기는 실제 인체와 가장 유사한 환경에서 전극카테터를 평가하고, 신규 의사들의 전기생리학 시술 훈련에도 활용된다.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는 “수입 제품이 97%를 이루고 있는 국내 전극카테터 시장에서 최단 기간 내 3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시지바이오는 심장 조직에 안정적으로 접촉해 기존 제품 대비 시술시간을 단축하고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치료용 전극카테터의 후속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