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운영 시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표준제정에 기여해 글로벌 협의체 ‘TM포럼’으로부터 ‘우수상(Outstanding Contribution)’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권준혁 NW부문장, 이택현 보안분석팀 책임, 장진수 NMS개발팀 책임, 조재혁 Data망기술팀 책임, 문태희 NW솔루션담당. 사진.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운영 시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표준제정에 기여해 글로벌 협의체 ‘TM포럼’으로부터 ‘우수상(Outstanding Contribution)’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권준혁 NW부문장, 이택현 보안분석팀 책임, 장진수 NMS개발팀 책임, 조재혁 Data망기술팀 책임, 문태희 NW솔루션담당. 사진.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네트워크 운영기법이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았다.

LG유플러스는 TM포럼으로부터 ‘우수상(Outstanding Contribution)’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TM포럼은 전 세계 통신사 및 장비제조사들이 협력해 새로운 기술을 검증하는 글로벌 산업협회다.

LG유플러스는 현재 운영중인 ‘통합AI제어관리시스템(AI Control Desk)’을 TM포럼에서 표준화 작업중인 망 모델 AIOps(AI for Network Operations)에 접목했다.

LG유플러스의 시스템은 AI로 네트워크 장애원인과 품질을 예측하고 고객 불만의 원인을 찾아내 해결하는 장애조치 가이드를 제공했다. TM포럼은 LG유플러스의 시스템을 네트워크 사고 관리 실증사례로 공식 승인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글로벌 통신업계가 관심을 갖고 있는 네트워크 품질관리에 AI를 활용하는 분야에서 LG유플러스가 선도적인 지위를 가졌다는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네트워크 운영에 AI를 더욱 확대 적용해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품질을 제공하는 통신사업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