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NA 백신 원료 mPEG 공급
"추가 수주 이어질 것"
파미셀(16,050 +0.94%)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에 사용되는 원료를 공급한다.

17일 파미셀에 따르면 회사는 전날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mPEG에 대한 발주서를 받았다. mPEG는 mRNA 백신의 전달체로 사용되는 'PEG-리포좀'의 제조에 사용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 글로벌 기업과 mPEG 납품 관계를 맺고 있었고, 전날 '백신용'이라는 발주서를 받았다"며 "이번 발주 물량은 내달 초 납품될 예정이고, 이미 생산은 마친 상황"이라고 말했다. 초도 물량은 많지 않지만, 글로벌 기업이 재고 확보를 주문하는 등 추가 발주가 예정돼 있다는 설명이다.

이 글로벌 기업은 PEG-리포좀을 화이자에 납품하고 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mRNA 백신은 PEG-리포좀이란 구형의 인지질 전달체에 싸인 제형이다. 백신의 안정성과 세포투과성 등을 높이기 위해 mRNA 약물을 PEG-리포좀 내부에 탑재하는 것이다.

PEG-리포좀에 제조에 이용되는 'PEG 유도체'를 생산하는 국내 기업에도 mPEG를 납품한다.

업계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의 세계적 공급부족 사태로 원료 공급처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