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LG전자 스마트폰 철수설과 관련해 "할 수 있는 범위에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최 장관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식화된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시장 동향을 지켜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무소속 양정숙 의원은 LG 스마트폰이 시장에서 철수하면 삼성전자 점유율이 70% 이상으로 과도하게 높아져 소비자 부담이 과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