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NA 백신 극저온 보관 문제 극복 기대
나이벡(36,200 -4.99%)은 글로벌 제약사 및 바이오텍과 유전자 약물 전달체에 대한 물질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리보핵산(mRNA) 백신의 극저온 보관 문제 등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나이벡은 지난달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유전자 약물전달 플랫폼(NIPEP-TPP) 기술을 소개하는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이전에 관한 논의를 진행해왔다.

유전자 약물전달 플랫폼은 분자 크기가 큰 유전자 의약품을 부작용 없이 표적하는 병변 부위에 정확히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나이벡은 글로벌 제약사와 논의 과정에서 NIPEP-TPP의 약물 전송, 치료 효과뿐 아니라 생산과 안전성에 관한 자료를 모두 전달했다고 했다. mRNA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지질나노입자(LNP) 방식을 도입한 백신은 영하 80도의 급랭 시설이 필수인데, 나이벡의 유전자 약물전달 기술은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수단으로 평가받았다는 것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지질나노입자에 기반한 코로나 19 백신은 투여 후 원치 않는 알레르기 반응들이 생기는 등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이런 부작용들은 환자에게 투여된 백신이 목표로 하는 부위가 아닌 다른 부위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인데, 나이벡의 기술은 목표 지점에만 정확히 약효가 전달돼 백신을 생산 중인 제약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제약사는 백신 치료제뿐 아니라 희귀질환인 CAR-T를 포함한 유전자 치료 분야에도 우리 기술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며 "나이벡이 cGMP급의 합성시설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받았다"고 덧붙였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