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잉, 김진중 네이버 AI개발 리더 영입…"테크 기업으로 도약"

온·오프라인 클래스 플랫폼 '탈잉'은 네이버 인공지능(AI) 개발 리더였던 김진중 씨를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했다고 16일 밝혔다.

김 CTO는 2016년 '야놀자'에서 연구개발 총괄 리더로 플랫폼 성장을 이끌었고, 2017년부터는 네이버에서 딥러닝 기반 AI 개발 분야에서 근무해왔다.

탈잉은 "김 CTO의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이 최근 라이브 스트리밍·VOD 등 디지털 콘텐츠 기반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탈잉의 성장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CTO는 "크게 성장하는 교육 시장에서 탈잉만의 차별적인 미션(사명)에 매력을 느껴 합류를 결심했다"며 "선도적인 에듀테크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김윤환 탈잉 대표는 "김 CTO 영입으로 테크 역량의 전반적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며 "활발한 인재 영입으로 올해 테크 기업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탈잉은 '모든 재능이 콘텐츠가 되는 세상'을 미션으로 하는 온·오프 클래스 플랫폼이다.

현재 2만8천여개 클래스를 확보하고 있다.

탈잉, 김진중 네이버 AI개발 리더 영입…"테크 기업으로 도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