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환경·장애 등 사회혁신가 11명에 2년간 월200만원 지원

카카오의 기업 재단 카카오임팩트는 사회혁신가를 지원하는 '카카오임팩트 펠로우십' 시즌1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선정된 사회혁신가는 고금숙(환경운동가)·정다운(보틀팩토리 대표)·정정윤(핸드스피크 대표)·변재원(소수자정책연구자)·홍윤희(협동조합 무의 이사장)·김승일(모두의연구소 대표)·김자유(누구나데이터 대표)·김재순(유스보이스 대표)·조소담(닷페이스 대표)·최서희(리셋 대표)·유명상(협동조합 청풍 대표) 등 11명이다.

이들은 각기 환경·장애·기술·교육·미디어·디지털 성폭력·지역 등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

카카오임팩트 이사회 및 각계 리더 30여명 이상으로 구성된 추천 네트워크를 통해 1차 후보를 추천받았고, 별도 선정위원회 거쳐 최종 선발됐다.

카카오임팩트는 이들에게 앞으로 2년 간 달마다 활동비 200만원을 지원하고, 여러 홍보 채널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하반기 중 추가 선정 예정으로, 올해 최대 3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