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자율주행 성공…"기술 안전성 입증"
뷰런테크놀로지, 라이다 하나로 자율주행 면허…"세계 최초"

자율주행 스타트업 뷰런테크놀로지는 라이다(LiDAR·빛으로 주변 물체와 거리를 감지하는 기술) 센서로 자율주행 임시 면허를 받아 서울에서 부산까지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뷰런테크놀로지의 자율주행 차량은 지난달에 360도 탐지 가능한 라이다 센서를 한 개 탑재하고 경부고속도로를 달렸다.

총 414㎞를 주행했고, 최고 속도는 시속 100㎞였다.

안전을 위해 동승한 운전자는 5시간 동안 운전대를 잡지 않았다.

뷰런테크놀로지는 라이다 센서 하나만으로 자율주행 면허를 취득한 것은 전 세계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회사 측은 "자율주행은 보통 라이다, 카메라, 레이다, GPS 등 다양한 센서를 동시에 사용한다"며 "뷰런테크놀로지는 오직 하나의 라이다 센서만을 활용해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경부고속도로 실주행으로 차선 유지, 차간 간격 유지, 차선 자동 변경, 급감속 상황 충돌 방지 등의 자율주행 기술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덧붙였다.

뷰런테크놀로지는 자동차 업계의 요구 조건을 충족하는 자율주행용 라이다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김재광 뷰런테크놀로지 대표는 "국내외 여러 기업에서 서울-부산 라이다 자율주행 성공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며 "국내외 파트너사를 늘리고 채용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기술력을 한층 더 고도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뷰런테크놀로지는 카이스트 출신 엔지니어들이 모여 설립한 기술 스타트업이다.

창업 직후 네이버의 스타트업 양성 조직 D2SF와 벤처캐피탈(VC) 본엔젤스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