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르' 운영하는 하이퍼커넥트
미국 상장사 매치그룹에 팔려
영상 채팅 메신저인 아자르를 운영하는 국내 벤처기업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가 세계 최대 데이팅 앱 틴더를 운영하는 미국 매치그룹에 매각된다. 매각 금액은 17억2500만달러(약 1조9330억원)다. 국내 스타트업 업계에서 1조원이 넘는 매각은 2019년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에 팔린(4조7500억원) 후 첫 사례다.

하이퍼커넥트는 매치그룹에 지분 100%를 매각하기로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2014년 설립된 하이퍼커넥트는 아자르를 비롯해 하쿠나라이브 등 데이트 영상 채팅 앱을 세계 230여 개국에서 19개 언어로 서비스하는 토종 벤처기업이다. 아자르(행운이라는 뜻의 스페인어)는 유럽 중동 인도 등 10개국에서 커뮤니케이션 앱 다운로드 1위(구글플레이 기준)에 오르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매치그룹은 하이퍼커넥트의 글로벌 확장성, 대규모 동시 접속 처리능력, 인공지능(AI) 기반 등 탄탄한 기술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퍼커넥트 관계자는 “매치그룹의 네트워크와 마케팅을 토대로 북미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상일 대표와 용현택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기존 인력이 그대로 하이퍼커넥트 경영과 글로벌 시장 전략을 책임진다. 안 대표와 용 CTO 등 주요 주주와 알토스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일부 투자사는 또 다른 ‘대박 신화’를 쓰게 됐다.

구민기/황정환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