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T 치료제의 1회 투여 비용이 4~5억 원을 웃돌 만큼 높은 것은 바이러스 벡터를 이용해 T세포에 유전물질을 삽입하는 복잡한 제조 과정이 한몫 한다. 펨토바이오메드는 초미세 유리 주사기로 유전물질을 세포에 삽입해 세포치료제 공정에 혁신을 꿈꾸고 있다.
프리미엄 기사는 유료서비스입니다.
한경 BIO Insight를 구독해주세요.
한경 BIO Ins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