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지난 4일 성과급 노사합의
PS 산정방식 변경 + 우리사주 지급

삼성 반도체 "스마트폰·TV보다 왜 적냐"
LG에너지솔루션 "합당한 보상 필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122,000 0.00%)에서 시작된 성과급 논란이 재계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전날 노사협의회에서 내년부터 초과이익 분배금(PS) 산정 기준 지표를 경제적 부가가치(EVA)에서 영업이익과 연동하기로 합의를 이뤘다. 또 우리사주를 구성원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SK하이닉스가 지난해 기본급(연봉의 20분의 1)의 400%를 PS로 지급하겠다고 밝히자 임직원 및 노조가 강하게 반발한 데 따른 것이다. 부진한 실적을 거뒀던 2019년과 동일한 수준의 성과급이 지급됐다는 점에서다. SK하이닉스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4% 증가했다. 이들은 PS의 산정 방식에 대한 투명한 공개도 요구했다.

SK하이닉스 노조는 지난 1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임원들이 참석한 M16 준공식에서 시위를 열었고, 입사 4년차임을 밝힌 한 직원은 이석희 SK하이닉스 최고경영자(CEO) 사장을 포함한 모든 구성원에게 공개적으로 '항의' 이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엔 삼성전자(80,000 +0.13%) 등 경쟁사 경력직 지원 인증 게시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SK하이닉스 이천공장 출입문/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 이천공장 출입문/사진=연합뉴스

이에 최 회장은 연봉 반납을 선언했고, 이 사장은 사내망 공지를 통해 성과급 논란에 해명했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오히려 수백명의 임직원들이 실명으로 이 사장의 공지글에 댓글을 달며 불만을 표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회사는 PS 산정 방식 변경과 함께 이사회 승인이 떨어진다면 기본급 200%에 해당하는 혜택이 제공되는 우리사주 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사내 복지 포인트도 300만 포인트도 지급한다.

이 사장은 노사합의 이후 사내 메시지를 통해서 "PS 지급 발표 이후 지금까지 어느 때보다 많은 구성원의 마음 속 이야기를 들었다"며 "지금껏 여러분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하고 충분히 소통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CEO로서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SK하이닉스는 일단 성과급 논란을 봉합하는 모양새지만, 불씨가 다른 기업들로 번지는 모습이다. SK그룹의 또다른 핵심 계열사인 SK텔레콤(321,000 0.00%) 노조는 최근 전환희 위원장 명의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에게 서한을 보내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성과급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SK텔레콤은 신청자에 한해 지난 3일 주식으로 성과급을 지급했는데 이를 받아든 직원들 사이에서 예상보다 적은 금액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SK하이닉스 '성과급 논란' 달랬지만…삼성·LG까지 번져

SK하이닉스와 직접 비교 대상이 된 삼성전자 내부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사업부문별로 초과실적성과급(OPI·옛 PS)을 다르게 지급하는데,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DS) 부문에 연봉의 47%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전사 실적의 절반을 이끌었는데도, 스마트폰(IM) 부문이나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의 50%보다 적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DS와 소비자가전(CE), IM부문에서 각각 18조8100억원, 3조5600억원, 11조47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디스플레이 업계도 불만이다. 삼성디스플레이의 OPI 지급률은 12%다. 회사 내부에선 삼성전자의 TV를 담당하는 VD사업부와 비교하며 "너무 적다"는 반응이 나온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4분기 매출 9조9600억원, 영업이익 1조7500억원을 거두며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G디스플레이(24,550 +0.41%)는 최근 개인인사평가인센티브(PI)를 지급하고 있지만, PS는 이번에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도 연간 기준으로는 적자지만, 2년만에 적자를 끊고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연속 흑자를 거뒀다.

LG화학에서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기본급 245%) 직원들은 같은 회사였던 LG화학(300~400%)에 비해 성과급 잠정안이 적은 것과 관련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냈는데, 합당한 보상이 필요하다"며 불만을 공식 제기했다. 지난해 LG에너지솔루션은 3883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전년 대비 흑자전환했다. LG전자(159,000 -0.93%)는 이달 말 성과급을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벌써부터 블라인드에는 성과급이 적으면 어떻게 해야 하냐 등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