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링크, NFC 간편결제를 위한 데이터 솔루션 개발
세븐포인트원, AI 적용한 대화 기반의 치매 조기 선별 솔루션 개발
네이버 D2SF, 테크핀과 디지털헬스 스타트업 2곳에 투자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가 테크핀 및 디지털헬스 분야의 스타트업 두 곳에 투자를 진행했다고 3일 발표했다.

투자 대상은 NFC 간편결제에 필요한 데이터 솔루션 기업 올링크와 대화 기반의 치매 선별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븐포인트원이다. 올링크는 별도 단말기 등 변경 없이 NFC 간편결제가 가능한 데이터 솔루션을 개발했다. 간편결제 사업자는 추가 투자 없이 가맹점을 확대할 수 있다.

세븐포인트원은 대화 기반의 치매 조기 선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3분 이내의 테스트로 관련 뇌 기능을 분석해 치매 고위험군을 선별하는 방식이다. 세 차례의 임상에서 기존 검사를 대체할 수 있는 가능성을 입증했다. 테스트는 간단한 음성 대화 방식으로 휴대전화 및 인공지능(AI) 스피커로 진행이 가능하다.

세븐포인트원은 인지 능력을 개선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콘텐츠도 개발했다. 기억 회상 및 심리 안정 기법으로 시범 사업 결과 이용자들의 자존감을 높이고 기억력도 향상된 효과를 나타났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올링크는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의 간편결제 진입장벽을 낮췄고 세븐포인트원은 보건소나 병원 방문 없이 누구나 쉽게 치매 선별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라며 "접근성 높은 솔루션들이라 다수 이용자에게 가치를 줄 수 있고 네이버의 여러 서비스와 시너지 또한 높아 투자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