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택 삼성전자 이탈리아 법인장 전무와 오스카 파리네티(Oscar Farinetti)  그린피(Green Pea)대표가 '그린피(Green Pea)' 쇼핑몰에 설치된 삼성전자 에코패키지 상설 전시장에서 양사의 협력을 기념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임성택 삼성전자 이탈리아 법인장 전무와 오스카 파리네티(Oscar Farinetti) 그린피(Green Pea)대표가 '그린피(Green Pea)' 쇼핑몰에 설치된 삼성전자 에코패키지 상설 전시장에서 양사의 협력을 기념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82,400 -0.24%)는 이탈리아 친환경 쇼핑몰 '그린피'의 공식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그린피는 글로벌 식음료 업체인 '이탈리'의 창업자 오스카 파리네티가 자원의 순환·재생 등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기 위해 만든 쇼핑몰이다.

그린피는 지난해 12월 태양광 패널과 목재를 이용한 친환경 건축 설계로 화제를 모은 1호점을 토리노에 개장했다. 두바이·뉴욕·런던·파리 등 전 세계 7개 주요 도시에 진출할 계획이다.

그린피는 환경에 대한 악영향을 줄이고 지속 가능성에 적극적으로 기여 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 아래 입점 업체들은 물론 입점 업체들이 쓰는 모든 인프라에까지 친환경과 연결된 제품을 쓰도록 하고 있다.

공식 파트너로 선정된 삼성전자는 그린피 쇼핑몰에 사용되는 TV와 사이니지, 모바일 제품을 공급했다. 에코패키지 관련 상설 전시장도 설치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TV는 그간 꾸준히 강조해 온 친환경 노력을 인정 받아 그린피의 지속가능성과 관련한 까다로운 기준을 통과해 파트너로 선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 초 TV 신제품을 선보이는 연례 행사인 '삼성 퍼스트 룩' 에서도 △에코패키지 적용 제품 확대 △솔라셀 리모컨 도입 △재생 플라스틱 사용 강화 등을 발표하고, 영상디스플레이 제품의 생산부터 폐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을 저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임성택 삼성전자 이탈리아 법인장 전무는 "삼성전자는 친환경 노력을 인정 받아 그린피 개장 초기부터 공식 파트너로 선정돼 긴밀한 협업을 진행했다"며 "삼성전자는 TV 업계 리더로서 친환경 제품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