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제공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452,000 0.00%)는 소속 임원들에게 자기주식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1일 공시했다.

지급 대상은 총 90명으로 총 8820주를 받게된다. 취득 단가는 지난달 28일 종가인 35만5000원으로, 총 지급 규모는 31억원 수준이다.

한성숙 대표는 가장 많은 1000주를 받았다. 총 3억5500만원 상당이다.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채선주 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CCO),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각각 700주씩을 받았다. 취득 단가 기준 2억4850만원 규모다.

김주관 네이버 CIC대표, 이윤숙 네이버쇼핑 대표, 김광현 검색리더에게 각각 자사주 350주를 지급했다.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CIC 대표, 이건수 네이버 Glace CIC 대표,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CIC대표는 각각 150주의 자사주를 지급받았다.

더불어 강인호 네이버 책임리더와 김유원 네이버파이낸셜 데이터랩 대표, 곽용재 검색시스템센터장은 모두 90주씩 자사주를 받았다.

성과급으로 지급된 자사주는 보호예수기간이 없어 지급 받은 후 즉시 처분할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회사의 성장을 견인하는 임원들이 실물 주식을 보유하게 함으로써 회사 성장 가치에 발맞춰 일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