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독점
제일약품, 만성변비치료제 ‘아미티자 연질캡슐’ 출시

제일약품(42,000 +0.84%)은 한국다케다제약의 만성변비치료제 ‘아미티자 연질캡슐’(성분명 루비프로스톤)을 국내에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아미티자는 다케다제약이 미국 수캠포 파마슈티컬스로부터 일본과 미국을 제외한 판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일본을 포함한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에서 688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에서 성인에게는 만성 특발성 변비의 치료제, 만성 비암성 통증 성인 환자에게는 마약성 진통제 유발성 변비 치료제로 2019년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제일약품은 한국다케다제약과 지난해 3월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아미티자는 장의 끝에 있는 ‘막(apical membrane)’의 염화물 채널 활성제에 작용해, 염화물이 풍부한 장액 분비를 늘려 장의 운동성을 증가시키고 배변을 용이하게 한다.

지난달 19일 열린 ‘아미티자 온라인 런칭 심포지엄’에서 좌장을 맡은 이광재 아주의대 소화기내과 교수는 “아미티자는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새로운 기전의 변비 치료제”라며 “일상에서 불편을 겪는 성인 만성 변비 환자들에게 1차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