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의 알뜰폰 브랜드 헬로모바일이 27일부터 유심 요금제를 쓰면서 취약계층 아동을 지원하는 기부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헬로모바일 유심 가입 고객의 통신비 5.5%를 기부하는 ‘세이브더칠드런 유심(YOU心)’ 캠페인이다. 캠페인은 1000명이 참여할 때까지 지속된다.

고객은 온라인으로 유심 요금제에 가입한 뒤 기부 동의를 누르면 이 캠페인에 자동으로 참여할 수 있다. 가입 최초 기부금 1만원과 매월 납부요금의 5.5%가 기부된다. 대상 요금제는 ‘The 착한 데이터 유심 11GB’ ‘보편 안심 유심 15GB 100분’ 등 7종이다.

1년간 쌓인 기부금은 국제 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인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취약계층 아동의 겨울나기와 자립 지원 등에 쓰인다. 최초 기부금 1만원은 친환경 난방텐트 구입에 사용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